브렉시트로 인한 영국의 사업투자 감축 우려

Brexit에 대한 우려로 올해 사업투자 이행은 빨라지고 내년에는 생각보다 느리게 회복될 것이라고 한 보고서가 예측했다.

영국상공회의소(British Chambers of Commerce, BCC)는 기업들이 재고축적과 같은 비상 계획에 “지속 불가능한” 방식으로 자원을 투입하고 있다고 밝혔다.

보고서는 기업들이 경제성장을 위한 조치에 투자해야 한다고 주장하지면서도 2020년과 2021 년에는 성장이 더욱 억제될 것이라고도 밝혔다.

새로운 BCC의 성장 전망은 영국이 EU에서 “혼잡하고 무질서한” Brexit는 피할 것이라고 가정하고 있다.

BCC의 경제수석인 Suren Thiru는 어떠한 협약도 없이, 또는 준비기간 없이 10월 31일에 EU를 떠나는 것은 여전히 영국경제의 심각한 위험으로 남아 있다고 주장했다.

Cross-border M&A자문

제이씨이너스맨체스터파트너스

www.jcinus.com

0
0
2019년 6월 18일

댓글 남기기